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020-11-13 조회수 68
파일첨부
제목
지역공공간호사 도입 방안 논의 장 열린다
최연숙 의원, 10일 국회에서 토론회 개최

지역 의료격차를 해소하고 신종감염병 대응 등 지역공공보건의료 강화를 위해 지역공공간호사제를 도입하는 방안이 국회에서 본격적으로 논의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연숙 의원(국민의당, 사진)은 10일 오전 9시30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지역공공보건의료 강화를 위한 지역공공간호사 도입 방안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 도봉갑)과 최연숙 의원이 공동주최하고 대한간호협회가 주관하는 이날 토론회의 좌장은 서울대 의료관리학교실 김윤 교수가 맡았으며, 이화여대 임상바이오헬스대학원 김원일 강사가 발제를 맡아 ‘지역공공간호사 도입 방안'의 세부적인 내용을 발표한다. 그리고 간협 박영우 부회장, 인천광역시의료원 조승연 원장,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오선영 정책국장, 더불어민주당 조원준 전문위원, 보건복지부 송영조 의료자원정책과장이 토론자로 참석한다.

최연숙 의원은 “지역 간, 의료기관 간 간호사 수급 불균형이 커지고 있다”며 “국가 책임하에 간호사 수급과 배치에 대한 조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를 겪으면서 감염병 대응 등을 위한 지역공공보건의료의 역할과 중요성을 크게 실감했다"며 "지역공공간호사 도입과 함께 지역공공보건의료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역공공간호사는 일정 기간 특정 지역의 공공보건의료기관 등에서 근무하도록 하는 간호사를 말하며, 복지부도 도입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출처 : 포널스(http://www.fornurse.co.kr)
이전글 MRI 촬영시 금속재료가 없는 마스크 사용 권고
다음글 충남도, '공공간호사' 추진···장학금에 의료원 근무 의무